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교수가 됩니다

6년 전 교수가 된 이후로 운이 좋게도 제가 몸담은 학과가 계속 성장하는 바람에, 그리고 몇 몇 교수가 자리를 옮기는 바람에, 대략 여덟 차례 정도에 걸쳐 교수 채용 과정을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어떤 후보자가 좋은 평을 받는지, 어떤 후보자가 나쁜 평을 받는지,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교수 임용을 위해 면접을 보러 가시는 분들께 도움이 될만한 이야기를 해 보고자 합니다. (저는 미국의 한 대학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는 조금 다른 사항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아마도 대동소이 할 것 같습니다.)

교수 면접까지 갔다고 하면, 사실 딱히 준비할 것도 없습니다. 교수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Be yourself”이기 때문입니다. 몇 시간의 준비로 자기 본 모습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교수 면접은 적어도 하루 종일, 대부분 1박 2일, 어떨 때는 2박 3일처럼 아주 길 기 때문에, 본 모습이 어디에선가는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면접 보러 갔다가 오면 됩니다. 끝.

도움이 될만한 이야기는 다 했으니, 이제 제가 관찰한 바를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저는 제가 임용 후보자가 되어 면접을 보러 다닐 때는, 왜 면접을 보는지 잘 이해하지 못 했었습니다. 교수가 되고 나서 면접의 반대편에서 관찰해 보고 나서야, 면접이 정말 중요한 과정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면접을 보러가서는 모든 후보자가 준비한 것을 잘 이야기 하고, 자기가 가진 것을 잘 포장해서 적절히 잘 전달하고, 겸손하면서도 즐거운 모습을 보이고, 멋진 사람 처럼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후보자가 있다는 것을 금방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하루 이상의 면접 일정에서, 후보자는 학과 내의 모든 교수와 개별적으로 30분 이상 면담하게 되고, 학장도 따로 만나고, 학과장도 따로 만납니다. 학생들을 따로 만나는 경우도 있고, 학과 내의 직원들도 따로 만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떨 때는, 다른 학과의 관련 분야 교수들도 만납니다. 아주 여러 사람을 만나게 되는 것이지요. 여러 배경을 가지고 다양한 생각을 가진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후보자는 자신의 모습을 조금씩 조금씩 보여줍니다. 나중에 후보자가 집으로 돌아간 후에, 학과 내의 구성원이 한 자리에 모여서 회의를 합니다. 그 회의에서 각자 그 후보에 대해 받은 느낌과 생각을 서로 교환하고 토의합니다. 만약 한 축으로 치우친 의견이 있다면, 다른 교수가 그 의견에 반대 의견을 내면서 그 후보자에 대해 공정한 잣대로 평가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 에서, 후보자가 아무리 자신의 장점은 더 내세우고, 단점은 감추려고 노력해 봐야, 결국엔 대부분 본 모습이 다 알려지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앞서 말씀 드린 것 처럼, 별로 면접을 준비할 것은 없습니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고 오면 됩니다.

교수 임용에 성공하려면 우선 운이 좀 좋아야 합니다. 아무리 자기가 훌륭한 연구 업적을 쌓았다고 한 들, 연구 분야가 학과에서 채용하고자 하는 분야와 다르다면 무용지물입니다. 그리고 비슷한 연구 업적을 쌓은 두 후보자가 있다면, 학과의 발전 방향에 부합하는 후보자를 뽑으려고 할 겁니다. 그러니까, 이런건 당장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은 “Be yourself”의 범주 안에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별로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교수가 됩니다.

제가 지난 6년간 느낀 점입니다. 제가 겪어 본 교수 채용 과정은 모두 신임 조교수 채용을 위한 것이었어서, 교수 임용 면접에 오는 후보자들은 대체로 박사학위를 받은지 2년 이내, 혹은 곧 박사학위를 받으실 분들이었습니다. 박사과정 혹은 박사 후 과정 중이시거나, 연구소 같은 곳에 연구원으로 있으시거나, 학교에 강사로 계시거나 하는 분들이셨습니다. 경력이 길건 짧건 무관하게 제가 볼 때는 두 부류의 후보자들이 있었습니다.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하는 후보자들과 그렇지 않은 후보자들.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한다”라고 하면, 강압적인 표현을 한다거나 잘난 척 하는 행동을 한다는 식의 뜻으로 받아들일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두 후보자가 극명하게 대비되던 채용 과정이 있었습니다. 두 후보자 모두 아직 박사학위는 없는 박사 말년차, 즉 박사학위 임용 예정자였습니다. 연구 실적도 비슷 비슷 했습니다. 연구 분야의 호불호도 없었습니다. 서류 상으로는 두 후보자 모두 저희 학과에 좋은 후보자였습니다.

한 후보자는 자신이 교수로 만일 임용 되었을 경우, 어떤 주제를 가지고 연구를 계속해 나갈 것인지, 그 연구를 하려면 어떤 실험 장비들이 필요한 것인지, 어떤 배경을 가진 학생들을 찾을 것인지, 어떤 과목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싶은지, 어떤 연구재단에 어떤 제안서를 제출할 것인지, 어떤 교수들과 협업할 것인지 등에 대한 준비가 모두 되어 있었고 잘 정돈된 계획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후보자와 대화하고 있으면 그 사람이 꾸린 연구실의 모습이 눈 앞에 보이는 듯 했고, 우리 학교에서 이미 몇 년 간 지냈던 사람 처럼, 학교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그 사람은 단순히 직장이 필요해서 교수가 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박사과정 학생과 교수는 그저 자기가 하는 연구의 측면에서 볼 때 같은 선 위에 있는 다음 단계였던 것 뿐입니다. 이 후보자가 하는 이야기는 모두 이미 교수가 된 사람에게서나 들을 법한 이야기였습니다.

반면에 다른 후보자는 면접에서 많이 당황한 듯 보였습니다. 면접에 와서 본인이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은 듯 했습니다. 앞의 후보자가 가지고 있었던 계획을 이 후보자는 전혀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이 후보자는 면접에서 깨달았던 것이 많았는지, 집으로 돌아간 뒤 며칠 뒤에, 학과로 전화를 걸어와서는 자기는 지도교수님 밑에서 박사 후 과정 연구원으로 지내기로 했다고 알려왔습니다. 아직 마지막 후보자가 면접을 보러 오기도 전의 일이었습니다.

앞의 잘 준비된 후보자는 결국 저희 학과에서 교수 임용을 제안 했지만, 더 좋은 조건을 제안한 다른 학교에서 교수 생활 중입니다.

똑같이 박사학위 임용 예정자일지라도 후보자 마다 보여주는 모습은 천차만별입니다. 어떤 후보자는 누가 봐도 그냥 “학생”이라는 단어가 떠오릅니다. 반면에 어떤 후보자는 함께 이야기를 해 보면, 학생과 대화하는 것 같지 않고, 동료 교수와 대화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교수로써의 자신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해 본 사람이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할 수 있고, 교수가 됩니다. 교수가 하는 여러가지 일들, 즉 연구, 강의, 학생지도, 다른 교수들과 교류 등등을 즐길 수 있고 좋아하는 사람이 그것에 대해서 고민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하는 것 역시 “Be yourself”가 의미하는 것의 범주 안에 들어가고, 결국은 따로 준비한다고 되는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제가 한 만화책에서 본 구절에서 말하는 것 마냥, 교수가 되는 것이 그냥 자연스러운 사람들이 있을 겁니다. 교수라는 직업이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너무 잘 맞아서 학생이지만 교수라는 직업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많이 고민해 본 사람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모든 교수가 임용 전부터 교수처럼 말하고 행동하는 건 아닙니다. 분명 어딘가 중간 쯤 에 있는 사람들이 있지요. 제가 그랬던 것 처럼 말이죠. 저처럼 헤메고 계실 분들을 위해 교수 면접 준비를 위한  한 가지 조언을 드리고자 합니다.

“어떻게 하면 교수 임용 면접을 잘 볼 수 있을까?”라는 질문은 잘 못 된 질문입니다.

“교수들은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어려움이 있으며, 어떤 고민을 하면서 살까?”가 제가 볼 때는 옳은 질문입니다.

가장 가깝게는 지도교수님께 여쭤 볼 수 있을 것이고, 다른 멘토 교수님이 있으시다면, 그 분께 여쭤 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advice for new assistant professors” 따위로 검색을 해 보고 여러 글을 읽어 봐도 좋을 것입니다. 다음과 같은 책을 (미리) 읽어 보고 고민을 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Tomorrow's ProfessorA PhD is Not Enough!

Advice for New Faculty Members What They Didn't Teach You In Graduate School

 

혹시 몰라서 덧붙이는 글: 저는 교수라는 제 직업을 정말 좋아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직업이 모든 사람에게 최고의 직업을 아닐 겁니다. 장점도 많지만 단점도 많습니다. 박사학위를 받고 나서 교수가 되는 것만이 최고의 길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은 아니라, 그저 제가 지난 시간 동안 관찰하면서 느겼던 점을 정리하여 다른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하였습니다.

 

 

You may also like...

47 Responses

  1. 아리조나의 상록수 says:

    잘 읽고 갑니다!

  2. says:

    아직 학생이지만 좋은글 읽고 갑니다.

  3. Heeyoung says:

    정말 멋진 글입니다. 교수가 되기 위한 방법이 아니라 자기가 몸 담고 있는 분야에서 나아갈 방향을 고민하고 있을 모든 사람들이게 도움이 되는 글이네요.
    이 글의 링크를 알려준 클리앙의 ensual님께도 감사드립니다.

    • 권창현 says:

      감사합니다. 제 경험은 교수라는 직업에 대해 제한적이지만, 아마 다른 직종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될 것 같습니다.

  4. J.Han says:

    항상 도움이 되는 주옥같은 글 감사드립니다.

    써놓으신 말씀은 크게 보아 Post doctor 컨택 시에도 도움이 될 글이라고 생각됩니다.

    • 권창현 says:

      반갑습니다. 제가 Post doctor는 경험해 본 적도, 지도해 본 적도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5. Seo. says:

    무엇이 되느냐보다 무엇을 하느냐에 대해 깊이 고민해야겠습니다. 감사히 잘 읽고 갑니다.

    • 권창현 says:

      저도 댓글에서 많이 배웁니다. 오늘은 앞으로 무엇을 하느냐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해 봐야겠네요.

  6. 이종혁 says:

    정말 유익한 글 잘 참고하겠습니다.

  7. 김수경 says:

    저는 현재 일본에서 석사 졸업논문을 쓰고 있으며, 박사 과정 진학을 앞두며 미래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무언가 이루어 내는 과정에서 충실한다면, 그리고,즐길 수 있다면, 결과도 자연스레 따라옴을 깨닫습니다. 좋은글 감사 합니다.

    • 권창현 says:

      일본에 계시는 군요. 과정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을 저 역시 항상 잊어버리는 것 같습니다. 매번 외양간만 고치네요 ^^;;

  8. 김재훈 says:

    우연히 권 교수님 글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글들이 많아 눈을 뗄수가 없네요. 저 역시 현재 미국에서 박사과정에 있습니다. 좋은 글, 좋은 생각 많이 배워갈 수 있어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9. 심형준 says:

    현재 국내 대학원 석사를 준비하고 있는 대학생입니다ㅎ
    잘 읽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10. 하늘 says:

    최고의 글이네요 교수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라

  11. 최동석 says:

    참 좋은 글입니다. 수학으로 박사를 받고 현재 포닥을 하고 있는 조카에게 전달해야겠네요…

    • 권창현 says:

      반갑습니다. 인사분야의 전문가께서 인사와 관련한 글에 칭찬을 해 주시니 더욱 기쁘네요 ^^ 감사합니다!

  12. 황상하 says:

    아동심리학을 공부하는 학부생이지만 공부가 좋아서 대학원 진학까지 생각하고 아동심리학쪽을 계속 공부하다보니 스스로 연구할것을 찾더라고요…
    좋은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권창현 says:

      스스로 연구할 것을 찾고 계시다니 좋은 방향으로 가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연구를 시작하시면 수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잘 헤쳐나가시고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13. 음.. says:

    음… 국내 박사 학위자로 한국 교수 사회에 환멸을 느끼고 외국에서 포닥도 했지만 현재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으로 위의 글이 위험하게 해석될 여지가 있음을 말씀 드립니다. 조금 더 professor 다움에 대해 분명히 정의하세요. 그렇지 않으면 경험적인 범주에서 읽는 이들이 이 글의 주장을 동상이몽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글과 마찬가지로 편협한 예겠지만… 한국 밖에서 한 분야에 대가였던 교수들은 봤을때 그들은 한국에서는 아직 열정이 살아있는 학생들과 더 닮아 있었습니다.

    • 권창현 says:

      댓글이 굉장히 공격적으로 느껴지네요. 제가 말하는 교수다움이라는 것이 ‘음..’님께서 생각하시는 교수다움이라는 것과 다르다는 것이 크게 헷갈리지 않게 글을 썼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두가지가 다르다는 것을 ‘음..’님께서도 이미 알고 계신 것 같네요. 한국 교수 사회에 문제가 많다는 점에는 공감하는 바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 글이 그 문제에 대한 글이 아니라는 것은 ‘음..’님도 잘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14. 송현학 says:

    정독하고 갑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주변에 공학박사 연구원 친구에게 추천해주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15. 이미선 says:

    아직 석사생이지만, 다소 확고한 비전을 가지고 장래 희망을 가르치는 일로 생각하며 준비하고 있습니다. 일기형식의 연구노트를 쓰고 있는데 선생님꼐서 말씀하신 내용을 곰곰히 생각하며, 저 스스로의 미래 모습은 쓰임새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학생에게도, 몸을 담고 있는 학교에도, 저 스스로에게도 쓰임새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좋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좋은 글에 감사드립니다!

    • 권창현 says:

      반갑습니다. 연구노트 쓰는 것은 좋은 습관인 것 같습니다. 저는 연구 노트를 써 본적이 없었는데, 도무지 생각이 정리가 안 되어서 최근에 조금씩 쓰기 시작했습니다. 항상 컴퓨터로 뭔가를 쓰거나 연습장에 끄적거렸었는데, 손으로 노트에 직접 생각을 정리해보니 도움이 많이 되더군요. 연구 노트 쓰는 것이 얼마나 갈진 모르겠습니다만, 연구 노트 쓰는 건 기분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16. 감동 says:

    정말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17. Grace says:

    카이스트 산업공학과 학부를 마치고 지식서비스공학과에서 석사 과정 공부를 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몇개월 전 박사 유학에 대한 정보를 찾던중 우연히 들어오게 되어 교훈되는 좋은글들 많이 읽고 갑니다. 연구에 있어서 마음이 약해질때마다 들어와서 읽고 마음을 다 잡고 갑니다. 교수가 되기 위해서는 교수의 입장에서 교수처럼 생각하고 행동해야한다.. 아직 석사 학위를 준비하고 있는 연구 초년생으로써, 이 글을 읽고 저는 ‘박사과정 학생처럼 주도적으로 연구를 해 나가자’라고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습니다.. 감사합니다!

  18. 우성민 says:

    살이 되고 피가 되는 글 감사드립니다!

  19. 이주연 says:

    글 잘 읽었습니다. 교수님께서는 겸손하시고 생각의 깊이가 있으신 분이라고 생각됩니다. 내용에 동의합니다. 전 고난의 길을 감히 갈 생각은 없지만, 진정 준비된 자에 대한 글이라 생각합니다.

    • 이주연 says:

      진정 어느 길을 가든지 그런 마음자세를 가진 사람만이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석사지원자인데 얼마전 본 면접에서 그런 인상을 비슷하게나마 드렸으면 좋겠습니다.

  20. Anonymous says:

    학생은 교수처럼 생각하는 것이 맞을지는 모르겠으나 행동은 학생다워야 함이 맞을것이다 조그마한권력이 주어진 후에는 자기가 교수인양 학생으로서의 본분을 잃고 자기연구를 게을리하면서 논문수만늘리려는 인간들이 주변에는 산재해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교수가 되는것이 목표라고 한다면 최소한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부끄러움은 없어야한다고 생각한다 자기는 대학원 학생때 교수인양 행동하고서는 학생들에게는 그것이 잘못되었으니 열심히 움직여라 학생답게 웃기지않는가 교수가 되고 싶다면 교수답게 행동할수 있도록 학생때 학생답게 행동하고 노력해야 맞다고 생각한다 -이글에 대해 반발적인글이 아니라 오해를 살만한 부분들에 대해 말하는 것임-

  21. Anonymous says:

    전 오늘 밤 넘 아름다운 글 보면서
    힐링이 좀 돼요^*^

  22. tao says:

    제가 올린 글이 왜 윗분의
    닉네임이 자동형성 되었나 모르겠어요
    전 tao 입니다.

    저의 글 입니다

  23. Byungyur Lee says:

    석사 논문 준비 중에 우연히 교수님 블로그를 알게 되었는데 너무 좋은 글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4. Deer says:

    현직 교사입니다. 교사보다 조금 더 연구하고 싶은 교수쪽으로 생각중인데 이 길이 쉽지가 않습니다. 현재는 미술을 가르치고 있는데 미술사학을 공부하려면 유학으로 공부를 조금 더 하고 학위를 따야 가능할 것 같은데 막막한차에 이글을 읽으니 그래도 마음이 한결 가벼워짐을 느낍니다. 고마운 글이네요!

  25. Ruminant says: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미국의 한 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마치고 Job search 중에 있습니다. 교수님의 글을 읽고 뭔가로 뒷통수를 세게 맞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On-site interview에 대비해 틀에박힌 질문들만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방향이 참 잘 못 되었구나라고 생각 되네요. 교수님 글에 정말 마음으로 동의가 되고, 나는 교수라는 직업을 정말 좋아하는가를 되묻게 됩니다. 좋은 글과 책 추천 감사 드립니다.

  26. LeeKY says:

    이런식으로 진지하게 통찰하고 자기대면하시는 분들 만나기가 힘든데 정말 반갑네요. 사실 이런건 어렴풋이 알고만 있지, 누가 구체적인 언어로 정리해 주진 않죠.
    지나가던 학부생이었습니다.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27. LeeK says:

    이런식으로 진지하게 통찰하고 자기대면하시는 분들 만나기가 힘든데 정말 반갑네요. 사실 이런건 어렴풋이 알고만 있지, 누가 구체적인 언어로 정리해 주진 않죠.
    지나가던 학부생이었습니다.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28. ph says:

    교수..아직 학점도 3,6/4.3에 학부생인 저로써는 멀고먼길이 될것같네요
    꿈은 많지만 현실의 장벽이 너무 높다는게 와닿습니다 연구분야는 sky아니면 취업못하는 현실인가 싶기도 하구요
    정말 와닿는글 솔직한글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제 꿈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되었네요 다른글도 많이 읽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9. SH.Professor says:

    안녕하세요 이글을 교수 준비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결국 최종합격하여 임용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좋은 내용 입니다.

  30. Day Young KIM says: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to 황상하 Cancel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